HOME > 게시판 > 용어
게시판| 용어
※ 게시판 용도에 맞지 않는 글(광고및 홍보 글 등)은 임의삭제될 수 있습니다.

 
작성일 : 10-06-10 14:53
IP카메라란 무엇인가요?
 글쓴이 : 최고관리자
조회 : 11,142  

IP카메라란 무엇인가요?


안산시 통합관제센터 담당자들이 관내에 설치한 IP감시카메라의 영상을 멀티비전을 통해 한 눈에 살펴보고 있다.
지난해 인기를 끌었던 TV드라마 ‘아이리스’에는 국가안전국(NSS) 요원이 감시카메라에 찍힌 범인의 모습을 찾아내는 장면이 자주 등장했습니다.
드라마 속 NSS 요원은 아주 멀리 떨어진 지역에 설치한 감시카메라가 찍은 영상을 중앙 관제실에서 손쉽게 확인합니다.
이 드라마뿐만 아니라 첩보물에는 감시카메라로 촬영한 영상을 모니터링하는 장면이 곧잘 나옵니다.
하지만 현재 가장 많이 쓰는 아날로그 폐쇄회로TV(CCTV)로는 부산에서 찍은 감시 영상을 서울 중앙관제실에서 실시간으로 확인하기는 쉽지 않습니다.
최근 상용화하기 시작한 IP감시카메라(이하 IP카메라)를 활용하게 되면 드라마 속 장면을 현실에서도 재현 가능합니다.
영상보안산업에 새롭게 등장해 산업의 축을 바꾸고 있는 IP카메라에 대해 알아봅니다.


Q:IP카메라란 무엇인가요?

A:IP카메라는 TCP·IP(Transmission control protocol·Internet Protocol)를 활용해 카메라가 촬영한 감시 영상을 저장하고 전송하는 네트워크 감시카메라의 한 종류입니다. 네트워크 구축에 사용된 TCP·IP를 이용하기 때문에 IP카메라라고 불립니다. TCP·IP는 인터넷에 연결된 컴퓨터들 사이에 데이터를 주고받기 위해 사용하는 통신규약으로 인터넷을 가능하게 하는 핵심 요소입니다. IP카메라는 촬영한 영상 데이터를 인터넷상의 데이터와 마찬가지로 TCP·IP 네트워크를 통해 전달합니다. 때문에 인터넷이 연결된 곳은 어디든 영상을 주고 받을 수 있습니다. 드라마에 나오는 것처럼 멀리 떨어진 지역에서 찍은 영상도 인터넷만 사용한다면 곧바로 확인이 가능합니다. 국내에서는 올해 은평구청이 최초로 ‘u도시통합센터’ 프로젝트를 수립해, 그 일환으로 관내의 감시카메라를 IP카메라로 교체하고 통합관제할 수 있는 시스템을 갖췄습니다.


Q:기존 감시카메라와 어떤 차이점이 있나요?

A:우리는 흔히 감시카메라를 CCTV라고 부릅니다.

CCTV는 폐쇄회로텔레비전시스템(Closed Circuit Television)의 약자로 말 그대로 폐쇄된 환경에서 쓰는 감시카메라입니다.
IP카메라와 달리 동축케이블을 장착해 영상을 전송하는 방식으로 네트워크 기능이 없는 게 특징입니다.
CCTV는 아날로그 감시카메라로 분류하기도 하는데, 카메라가 아날로그 방식이기 때문입니다.
아날로그 신호로 촬영한 감시 영상을 디지털방식으로 전환해야만 저장과 전송이 가능합니다.
아날로그 카메라인 탓에 100만 화소 이상의 고화질 영상을 얻기 힘들다는 단점이 있습니다.
반면 IP카메라는 휴대형 디지털카메라처럼 디지털 방식이기 때문에 고화질 영상 촬영이 가능합니다.
IP카메라가 영상보안시장의 새로운 축으로 떠오른 또 다른 이유가 바로 고화질 영상 구현에 있습니다.
감시카메라는 시민의 안전이나 교통안전 등 방범을 위해 설치하기 때문에 실물에 가까운 선명한 화질이 중요합니다.
고화질 IP카메라가 속속 개발됨에 따라 보다 선명한 화질의 영상감시가 가능해졌습니다.

Q:IP카메라의 단점은 없나요?

A:IP카메라는 TCP·IP를 이용해서 네트워크 기능을 확보했지만 모순되게도 TCP·IP의 고유한 특징 때문에 영상이 끊어지는 지체 현상이나 화질 저하 현상이 나타납니다.
TCP·IP는 광범위한 공간을 물리적 제약을 뛰어넘어 연결하기 위해 고안한 네트워크 방식으로 대용량 데이터를 끊김없이 신속하게 전송하는 데는 부적합합니다.
관련 업계에선 영상 전송 과정에서의 지체 현상을 해결하기 위해 영상 압축코덱을 활용해 영상데이터 크기를 줄이는 방식을 채택했습니다.
하지만 영상을 압축하다 보니 화질이 떨어지는 새로운 문제점을 낳았습니다.
따라서 전문가들은 영상 지체 및 화질 저하 현상을 극복해야만 고화질 IP카메라 대중화 시대가 열릴 것으로 내다보고 있습니다.


전자신문  이경원기자 won@etnews.co.kr


이 글을 트위터로 보내기 이 글을 페이스북으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