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게시판 > 리눅스 컬럼/포럼
게시판| 리눅스 컬럼/포럼
 
작성일 : 10-01-29 09:03
소비자 마음을 읽은 '아이패드'
 글쓴이 : 최고관리자
조회 : 2,347  

소비자 마음을 읽은 '아이패드'



 애플이 태블릿 PC 신제품 "아이패드"(iPad)를 공개했다. 스티브 잡스가 시연회에 들고 나온 아이패드는 조그만 크기에 스마트폰과 노트북의 장점을 고스란히 담았다. 모바일과 컴퓨터 기능을 놓고 고민하던 소비자들을 유혹할 수 있는 요소를 두루 갖춘 셈이다.

노트북이나 휴대폰 사용자라면 누구나 한번쯤 이런 모바일 기기를 상상해 봤을 것이다. 웹 브라우징은 물론 동영상, 전자책 등 콘텐츠도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는 모바일 단말기. 집이나 사무실에서는 데스크톱이나 노트북, 넷북으로도 사용할 수 있는 제품. 그러면서도 저렴한 가격에 쉬운 인터페이스를 우리는 원했다. 바로 이런 소비자의 마음을 애플과 스티브 잡스가 읽은 것이다. 해외기업이 출시한 제품 하나에 전세계 언론과 IT업계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는 것도 이 때문이다.

소비자 마음을 이해하는 작업은 비즈니스의 출발점이자 기본 원리다.
사람들이 원하는 제품과 서비스를 가장 적절한 시기에 최대한 저렴하게 제공하려는 노력. 이 단순한 진리가 바로 독일 사회학자 막스 베버(Max Weber)가 주장한 자본주의 정신이다.

10여년 전, 마이크로소프트(MS) 빌 게이츠회장도 태블릿PC 시대가 올 것임을 예언했다. 이후 수많은 PC 메이커들이 테블릿 제품을 출시했지만 비싼 가격과 낯선 인터페이스, 저조한 인식률, 낮은 하드웨어 사양 등으로 인해 줄줄이 실패를 겪었다. 시장 진출 시기도 문제였지만 열쇠는 결국 소비자가 쥐고 있다. 이 엄연한 진리 앞에서는 누구도 예외일 수 없다. 이번 태블릿 PC가 성공할 수 있을 지도 소비자 마음에 달렸다. 애플이 일궈낸 IT혁신과 그 성과를 바라보며 무언가를 준비하고 있을 우리나라 기업의 운명 역시 마찬가지다. - 전자신문

이 글을 트위터로 보내기 이 글을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이 글을 미투데이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