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게시판 > 리눅스 컬럼/포럼
게시판| 리눅스 컬럼/포럼
 
작성일 : 10-01-05 09:10
'제2의 벤처 붐' 업계 리더 6명이 말하는 제안
 글쓴이 : 최고관리자
조회 : 2,232  

'제2의 벤처 붐' 업계 리더 6명이 말하는 제안

‘시장을 만들고, 시장논리로 나가자!’

 정부가 올해 ‘제2의 벤처 붐’ 조성에 박차를 가한다는 계획인 가운데 벤처 및 유관업계 리더들의 목소리다. 이들은 경기침체로 새로운 도약기를 맞는 올해가 벤처 활성화의 적기라는 인식과 함께 이 같은 의견을 제시했다.

 서승모 벤처기업협회장은 “벤처가 뛰어놀 수 있는 시장을 조성하는 것이 제일 중요하다”며 “차세대 먹거리를 위한 공공 프로젝트를 정부가 지속적으로 만들고 이를 중소·벤처기업이 성장동력으로 활용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와 관련 대기업과 계열사들이 신생 벤처들을 위해 시장을 양보할 것을 주문했다.

 강은희 IT여성기업인협회장도 ‘시장’을 역설했다. 강 회장은 “정부 녹색성장 정책에 IT벤처가 함께 성장해야 한다”며 관련 프로젝트에 예산 배정을 당부했다.

 시장 중심의 벤처 생태시스템 구축에 나설 것도 주문했다. 도용환 한국벤처캐피탈협회장은 “정부기관을 동원해 벤처를 활성화하는 것은 한계가 있다.
시장 중심으로 가야하 는데 그러려면 벤처캐피털이 역할을 해야 한다”며 벤처캐피털 활성화를 위해 “정부 자금을 받은 곳은 관리를 하더라도 그렇지 않은 곳은 규제를 과감히 풀어야 한다”고 제안했다. 그는 또한 벤처캐피털 역할 강조와 함께 엔젤투자자 등 민간 자금을 끌어들이기 위해 ‘수익성’을 보여줘야 한다고 업계에 당부했다.

 벤처기업협회장 출신인 장흥순 서강미래기술클러스터 원장은 “대학의 좋은 기술이 상품으로 되기 위해서는 경험있는 기업가가 필요하다”며 기술자와 경영자가 만날 수 있는 시스템 구축을 강조했다.

 초대 벤처기업협회장을 역임한 이민화 기업호민관은 대기업과 벤처기업과의 상생의 중요성을 역설했다. 이 호민관은 “지식강국으로 가기 위해서는 중소벤처의 혁신역량과 대기업의 시장역량이 융합해야 한다”며 “거래구조를 공정하게 하고 서로가 적정한 이익을 내는 선순환 구조가 돼야 한다”고 말했다.

 배희숙 여성벤처기업협회장은 “정부가 발표한 정책들이 성과를 낼 수 있도록 구체화해야 한다”며 “새로운 정책을 끌어내는 것보다는 기존 정책들에 집중해주길 바란다”고 주문했다.  김준배기자 전자신문 joon@etnews.co.kr

이 글을 트위터로 보내기 이 글을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이 글을 미투데이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