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게시판 > 공지사항
게시판| 공지사항
 
작성일 : 03-01-26 22:41
[웜바이러스 국내침투] ‘인터넷 대란’ 27일이 고비
 글쓴이 : 관리자
조회 : 4,058  
[웜바이러스 국내침투] ‘인터넷 대란’ 27일이 고비
“서버에 잠복했다 다시 활동할 가능성”
 
신종 컴퓨터 웜바이러스(Worm Virus)가 지난 주말 국내에 침투, 국내 유·무선 인터넷 시스템 전체가 9시간 가량 작동하지 못하는 최악의 사태가 벌어졌다. 이번 웜바이러스는 미국·대만 등 세계 각지에서 동시에 확산되고 있어 정부와 기업이 업무를 일제히 시작하는 오늘이 피해 확산 여부를 결정짓는 최대 고비가 될 것으로 보인다.

정보통신부 이상철(李相哲) 장관은 26일 “지난 25일 오후 2시10분쯤 신종 웜바이러스(일명:SQL Slammer)가 국내에서 최초로 발견돼, KT·하나로통신·두루넷·드림라인 등 주요 인터넷 공급업체의 핵심 서버가 다운됐으며 오후 11시쯤 일단 복구됐다”고 밝혔다.

이 장관은 그러나 “관공서와 기업 업무가 시작되는 주 초에 웜바이러스가 다시 기승을 부릴 가능성이 높으므로 필요한 보안 조치를 월요일 업무 시작 전에 반드시 취해야 한다”며 ‘대국민 행동요령’을 발표했다.

이번 웜바이러스는 미국 마이크로소프트사의 DB(데이터베이스) 관리 소프트웨어인 SQL의 결함에 착안해 고안된 바이러스로, 인터넷망을 통해 같은 프로그램을 사용하는 세계 각지의 서버를 기하급수적으로 감염시켜 네트워크 속도를 느리게 하거나 인터넷 서비스업체의 핵심 서버를 공격, 작동을 중단시킨다.

이에 따라 한국의 경우 지난 주말 3000여만명의 초고속인터넷 이용자들이 인터넷쇼핑·온라인게임·전자민원서비스·홈뱅킹·인터넷예약 등 각종 서비스를 전혀 사용하지 못했다. 또 SK텔레콤·KTF·LG텔레콤 등 이동통신사의 무선 인터넷을 휴대전화기로 이용하는 3000여만명도 이메일·뉴스검색 등을 10여시간 동안 이용하지 못했다.

보안 전문가들은 웜바이러스가 외국으로부터 다시 유입되거나 국내의 여러 서버에 잠복하고 있다가 언제고 다시 활동할 가능성이 높다”며 조속한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출처 : 디지털 조선일보 (禹炳賢기자 penman@chosun.com )


이 글을 트위터로 보내기 이 글을 페이스북으로 보내기